본문 바로가기
정물

읽다

by 아리수 (아리수) 2022. 7. 4.

허름하게 낡은 장갑 한 켤레.    누군가의 진한 삶.

'정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감성 더하다  (12) 2022.08.02
놀이  (0) 2022.07.08
읽다  (0) 2022.07.04
취몽 깨고나니  (0) 2022.06.27
사소함  (0) 2022.06.20
애쓰는 것들  (0) 2022.06.16

댓글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