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빛과 그림자

바라봄

by 아리수 (아리수) 2022. 6. 30.

밤에 묻혀 지난밤 기억은 사라지고...    그 여백에 아침빛 머물다.    

'빛과 그림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그림자  (10) 2022.07.28
허상의 실상  (0) 2022.07.12
바라봄  (0) 2022.06.30
아이들  (0) 2022.06.03
경계에 빛 머무니...  (0) 2022.04.28
느낌  (0) 2022.04.04

댓글0